• 행복연구소
  • 외도상담
  • 외도상담일지
  • 개발심리이론
  • 심리교육센터
  • 고객센터
  • 무료상담신청
  •  
     
    작성일 : 22-09-28 14:15
    [외도상담일지] 사례) 속았습니다.
     글쓴이 : 행복연구소
    조회 : 787  

    추잡한 외도를 알게 되었지만, 도저히 이혼할 용기도 나지 않았습니다.

    또 제가 배우자를 너무 사랑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용서를 빌기에 힘들지만 믿고 노력하기로 했습니다.


    그런데 다시 연락하고 있었더군요.

    누가 보면 정말 구구절절 애달픈 사랑이라고 할 것입니다.


    하지만, 저는 압니다.

    상간자에게 조정 당하고 있다는 것을요.

    누가 봐도 뻔한데 더욱 그리워하는, 이 미친 사람을 보면 숨이 멎을 것 같습니다.


    다시 만난다는 걸 들킨 후 저와는 눈도 마주치지 않으려고 합니다.

    제가 지금 뭘 하는 건지 용서해 달라고 잘하겠다고 하지 나 말지....


    제가 지금 어떤 충격과 고통으로 힘들어하는지 그건 전혀 관심도 없습니다.

    그동안 외도 관련 정보들을 보며 이해해 보려고 노력도 많이 했습니다.


    제가 병들어있는 것은 저조차 인식하지 못했고 이 사람이 정신 차리면...

    예전처럼은 아니라도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었는데, 그래서 더는 외도에 관한 질문도 누르고 눌러가며 하지 않았는데 이 사람 속마음은 그게 아니었습니다.


    억울하고 분노가 치밀어 올라와서 순순히 이혼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.

    어떻게 하면 이것들을 처절하게 해 줄 수 있을까요?


    저와 제 아이들을 다 죽여 놓고도 너무 뻔뻔한 모습을 보면서 15년의 결혼생활이 허무하기만 합니다.

    자기 자식이기도 한데 어떻게 1년 만난 상간자에게 빠져 가족이 힘들어하는 것이...

   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것이 보이지도 않는 건지...


    그런 게 어떻게 사랑이라고 하는지 지금까지 이해해 보려고 정보 뒤지고 미친 듯이 노력한 시간들이 허무하고 제가 너무 안쓰럽습니다.

    우리 아이들과 저는 이제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합니다.



     
       
     

     
    개인정보취급방침 | 이메일무단수집거부 | 서비스이용약관 | 업무제휴문의

    본 사이트에 있는 모든 내용은 행복연구소(주)에 저작권이 있으며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무단 복제 및 사용을 금합니다.
    행복연구소(주) |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213 (신사동) 3층 | 구주소 :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87-13
    Tel : 02)418-3003 | Fax : 02)418-3093 | 사업자번호 : 106-86-84108
    통신판매번호 : 강남-02229호 | 대표이사 : 권다미 | 개인정보책임자 : 권다미 | 대표이메일 : dami38@hanmail.net       LOGIN